사주.팔자 
플러스사주 로그인   
사주.팔자
 
유용한글모음
 


제사 풍습이 바뀌고 있다
  2018-09-19 14:08:20 작성:군자란 조회:365
글자수:246


요즘 명절 제사 때문에 어느집이든 주부들의 일손과
마음이 바빠지고있다
마트에서 한가지도 빠뜨리지 않고 한번에 사려고 적어가서
체크를 하면서 다닌다 지금50~60대는 
정성껏 조상을 숭배하지만 얼마안가서 제사는 전설로 남지 않을까
씁쓸한 기분이들때도 있다
형제도 없고 사촌도 없고~~
또 여행다닌다고 바쁘니 언제 누가 조상돌볼까 
피자 커피 라도 차려놓고 지내주면 천만다행이다
제사라는 명목이 있어서 멀리 있는 형제도 만나는 모티브가
되니 우리또한 귀찮게 생각 말고 즐거운 명절 보냈으면 합니다
우리 회원님들 그리고 플러사주 운영자 선생님
명절자알 보내시길 바람니다





댓글 비밀번호
댓글 (15)

  •   무치  2018-10-13 18:55:10  
    제사는 유교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유교는 군주에게 반역을 잘하는 중국에서 충성을 바치게 하기 위해 공자라는 정치사상가가 만든 정치철학입니다. 그래서 군사부 일체를 강조하고 순종하게 만듭니다. 그러므로 제사는 아무런 근거없는 행위입니다.
    참고로 저는 제사를 안지내는 기독교인은 아닙니다.

  •   양봉순  2018-10-08 00:07:33  
    제삿상만 간편해지면 좋을것같아요~~~

  •   한국영144  2018-10-04 23:10:59  
    제사가 많이 편해지긴 했죠~

  •   레몬송  2018-10-02 22:12:14  
    제사가 갈수록 간편해지고 있습니다.

  •   아름두리  2018-09-27 21:38:46  
    다들 바쁘니 소홀해 지는건가봐요

  •   붐바스틱하린  2018-09-26 22:14:28  
    명절잘보내시길 바랍니다.

  •   군자란  2018-09-26 15:34:43  
    옛날속담에 떡본김에 제사지낸다
    귀신같이 잘찿아온다는 말들이 있는걸 봐서
    명절날이 아니더라도
    미리 산소에가서 술.안주 과일등차려놓고
    조상님께 미리 인사드리고 여행가는것이
    맘이 편할것 같으네요
    꼭 제사를 안지내면 벌을받고 먹고가는거 누가 봤나
    를 따지면 제사 무시 하는게 나요나
    옛날엔
    소주.커피가 없을때는 안올렸지
    앞으론
    평소에 좋아했던 아메리카노 같은걸로
    차려도 되겠지요

  •   달하나  2018-09-24 15:58:06  
    마음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가신 분을 기리는 마음, 어두운 곳에서 밝은 곳으로 나아가시길 바라는 마음,, 그리하여 저희는 절에 가서 기도합니다ㅎㅎ 가족끼리 가서 따로 기도하면 마음도 편해지더라구요.

  •   g1pmcdqj  2018-09-22 22:34:42  
    명절 제사때 여자만 고생하지말고 남자들도 같이 도우면서 지내면 아름다운 문화로 계속 유지 될 수 있을듯해요

  •   gle046j1  2018-09-22 03:09:49  
    제사 명절 문화 ..
    다같이하면 좋으련만 .

  •   고1977  2018-09-21 18:35:19  
    내가 죽었는데 날위해 제사지내주는 사람도없고 배고프다생각하니 눈물이 나려하네요

  •   아르고노트  2018-09-20 17:45:12  
    저도 이번추석에 사촌들이 딱히 모이지 않는다고하더라구요...할아버지돌아가신뒤로는 제대로된 추석 차례상을 못본것같아요 할머니가 교회다니신다고 갑자기 안하시더라구요ㅠ

  •   김가나  2018-09-20 16:20:46  
    조상신이 와서 밥먹고 가나요? 제사 안차리면 조상신이 노하셔서 벌주나요?

  •   등푸른원기소  2018-09-19 17:25:20  
    형식보다 중요한 건 마음이겠지요. 공자는 예에 대해 '사치한 것보다 차라리 검소한 게 낫다'고 하였고, 율곡 이이도 형편에 맞게 차리면 된다고 했습니다. 참고로, 홍동백서니 조율이시같은 말들은 어느 고전을 찾아보아도 나오지 않는 말입니다. 조선시대 몰락하는 양반들이 구별짓기의 일환으로 만들어낸 허례허식일 뿐이지요.

  •   트렌드피디  2018-09-19 16:37:51  
    언젠간 없어지지 않을까 싶다가도....
    필요한 부분은 남아있지 않을까요?


유용한글모음
페이지: 1 / 16   


171008 (425)

     사주보러왔습니다(gj5c)(1)  22
     아는분이 이름 바꾸신다해서(고197) 38
     궁합이라는 것이 정말 있는지(롤로룰루)(12)  103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생각의나)(1)  27
     신약한 갑목일간이라(눈꽃소녀)(9)  136
     플러스작명을 통해 아이이름을 지어보았습니다...(체스)(2)  52
     사주팔자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glv1)(16)  147
     사주공부를 하면서 깨달은 것은(엘레나)(5)  111
     명리학에 대한 관심(gcbp) 53
     자녀 진로 선택의 길(나무향기)(10)  153
     손자병법에서 배우는 지혜(등푸른원)(5)  97
     오늘은 배려가 우선이다.(대호성)(4)  98
     사주 정재에 대하여(g383)(5)  200
     오늘도공부하러왔습니다(잘돼는사)(9) 89
     마음이 밝으면 눈이 맑아진다(라지)(14) 171
     좀 더 자세하게 사주보기(이행복)(16) 299
     인생이 너무 암울해서 사주명리학에 발을 딛게 되었습(빠름이)(32) 437
     안녕하세요 사주공부참석합니다.(양고흥)(9) 122
     신뢰 추천1순위 사이트(gd1i)(10) 214
     토정 이지함 선생님 위대하시네요(gm4u)(13) 258
     사주공부하면서 자리을 피한다.(대호성)(18) 208
     플러스 운세력이 잘 맞는거 같아요(육12)(32) 373
     나이가 듦에 따라 조금 더 다방면으로 삶을 보는 것(향이)(10) 158
     플러스 운세력 도움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코리아)(12) 166
     세상 만물의 발전과 변화에 대하여(등푸른원)(3) 160
     기해년 아버지를 위한 밥상~^^(오드리햅)(11) 150
     새해가 다가오면서 풀려가네요.(정99)(10) 131
     2월의 시작일 입니다!(꽁냥꽁냥)(22) 206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들르네용(산륜)(7) 119
     안녕하세요^^ 사주공부하러 왔습니다(눈누난냐)(12) 152
≪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공지사항
1170
3690
7504
9347
3373

 
인기 글
9522
14092
15847
10327
11649
7599
6998
 
최근 글
  [쉽게가자]  임술일주에 대하여
9
22
156
38
103
27
136
 
최근 댓글
195
156
7504
13836
22
177
103
 
토론마당

3948
8
5
6
9
9
8

 
질문 & 기타
1092
39
33
66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