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명리학
플러스명리학 [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유용한글모음
 


손 모 배우의 대운, 세운, 월운, 일진, 시진.
  2018-12-31 01:23:23 작성:등푸른원기소 댓글:(0)   조회:394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의 사주를 들여다보며, 원국도 원국이지만 대운, 세운 등의 시절 운의 강력한 힘을 다시 한 번 느낀 거 같네요. 우선 대운에서는 편관 칠살이 기신 운으로 자리한 데다, 세운은 무술년 토 오행이 둘 다 기신입니다. (충까지 있고요). 

월운은 겁재 운에 충이 3개, 자축합토(기신). 일지 기신에 시진은 겁재 제왕일 때 사고가 났네요. 만약 손 배우가 명리학을 조금이라도 알았더라면 살얼음을 걷듯이 행동을 조심하고 또 신중하게 살아가려고 노력은 하지 않았을까.. 그랬더라면 운명의 방향을 다른 쪽으로 가져갈 수도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비밀번호
댓글 (0)


유용한글모음
페이지: 36 / 74   


 

손 모 배우의 대운, 세운, 월운, 일진, 시진.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의 사주를 들여다보며, 원국도 원국이지만 대운, 세운 등의 시절 운의 강력한 힘을 다시 한 번 느낀 거 같네요. 우선 대운에서는 편관 칠살이 기신 운으로 자리한 데다, 세운은 무술년 토 오행이 둘 다 기신입니다. (충까지 있고요). 월운은 겁재 운에 충이 3개, 자축합토(기신). 일지 기신에 시진은 겁재 제왕일 때 사고가 났네요. 만약 손 배우가 명리학을 조금이라도 알았더라면 살얼음을 걷듯이 행동을 (등푸른원기소)  조회 395          2018.12.31




배우자 복이 없는 여자사주
ㅣ. 관성이 합을 하여100%로 사라질 때2. 관성이 고립되어 있는데 대운에서도 20~60대 사이에 반복적으로 고립될 때3. 관성이 과다한데(관성 점수가 높을수록 작용이 크다) 대운에서도 과다할 때4. 비겁이 과다한데(비겁 점수가 높을수록 작용이 크다) 대운에서도 과다할 때5. 관성이 월지에서 제 구실을 못할 때6 .관성이 시지에서 제 구실을 못할 때7. 관성이 사주원국이나 지장관에 없고 대운에서도 제대로 들어 오지 않을 때(gn9miocv)  댓글(41)  조회 1150          2018.12.30




사주란 정말 오묘한 이치를 담은 학문인 거 같아요
무조건 좋은 것도, 무조건 나쁜 것도 없이작은 변수 하나에도 무한대로 변하는...우주 삼라만상을 담은 학문이란 생각이 들어요왜, 중화사주가 균형잡힌 대신 확 튀진 않는다고 하잖아요뭔가 한쪽으로 치우치면 그만큼 댓가도 큰 거..적당한 위치에 있을수록 희생도 작고...그것도 우주의 이치라고 해야하나?암튼 되게 되게 오묘해요(아름드리)  댓글(12)  조회 227          2018.12.30




오늘은유튜브보고왔어요
오늘은 오후에는 시간이 생겨서 유튜브가서 사주플러스 기해년운세 보고왔습니다~좋아요도 누르고 왔구요~오후에도 약속이 꽉차있었는데 오늘 공망일이라 그런지 약속이 장독 깨지듯 와장창 깨지네요~ 시간이 생기길래 마음달랠겸 유튜브로 공부했어요~시간가는줄모르고 보다보니 화가났던마음도 사그라들고 재미있어서 푹 빠졌습니다.잘보고 잘배웠습니다~감사합니다.(고1977)  댓글(21)  조회 337          2018.12.28




내가내사주를파악한다는것..
내사주보는게더어렵게느껴지는건기분탓일까요?그래도 예측하고 풍랑을만나는게 더현명한것이겠죠세 지지가 극당하고 간여지동에 칠살깔고있는 저는 모든면에의심이많고예민해서인지 가끔제사줄보며 알수없는두려움을느끼기도한답니다모두 알고갑시다!♡(계미녀)  댓글(26)  조회 580          2018.12.28




운이 좋아지는 징조
1.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미래를 향한다2. 취향에 변화가 생긴다3. 가족에게 변화가 생긴다4. 새로운 일이 시작될 조짐이 보인ㄷ.5. 부정적 감정을 다룬다6. 상댕게 기대를 하지 않는다7. 악연을 끊는다8. 자존감가 자신감이 강해진다.(사수자리2)  댓글(104)  조회 2578          2018.12.26




안녕하십니까? 만세력 보러왔어요
안녕하십니까? 인간이 아무리 노력을 하여도 운명을 바꿀수는 없는가 봅니다.제가 사는 아파트 아래층에 사시는 84살의 할머니가 계신데,신장에 문제가 있어서일주일에 2회정도 투석을 하시며,살려고 운동도 매일 아파트를 5~6회정도를 유모차를 혹은 도우미 아줌마가 부축하여 운동을 하였으나,결국은 4일전에 삼성병원에서사망을 하셨답니다.그런데 그분과 이야기 했던 기역이 너무도 생생합니다조금이라도 더 사실려고,몸이 불편하여도 운동을 하였는데,결국은(gvpn0hre)  댓글(15)  조회 301          2018.12.26




올초에 많이 다쳤었거든요
작년 12월부터 계속 어디가 아픈거예요이유없이 엎드릴 때마다 왼쪽 아랫배가 아프지 않나한달 후쯤 그게 서서히 완화되니까 왼쪽 손목에 터널 증후군이 생겨서 몇달 고생하고그게 나아질 때쯤 뜨거운 커피를 쏟아서 화상을 입고목감기에 걸려 목소리가 완전히 안 나오기도 했어요사이사이 자질구레한 찰과상도 많이 생겼고요여름쯤부터는 그런 것들이 사라졌다가 가을에 한 번 크게 넘어져서 무릎 다 까지고 ㅎㅎ처음엔 무술년이 기신년이어서 그런가했는데(아름드리)  댓글(10)  조회 280          2018.12.26




운영자님께 올리는 감사의 말씀
안녕하세요. 가입한 지 한 달도 채 안 된 새내기인데요새로 올라온 공지사항에 댓글 달았을 뿐인데운영자님께서 포인트를 엄청 많이 주셨습니다.포인트를 운영자님이 직접 설정해서 주신 건지, 랜덤 지급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감사 드립니다!!!제가 이 사이트를 위해 한 거라곤 기껏해야 공지사항 2개 내용이 다른 걸 말씀 드린 거밖에 없는데제가 이런 과분한 포인트를 받아도 될는지요..제가 원래 이 사이트에서 만세력 참고한 게 인생에 도움이 되면몇 만원이라(토끼)  댓글(13)  조회 271          2018.12.24




일산화 중독 사고를 보고
너무 안타까운 마음 뿐이지요똑 같이 한지붕 한 공간에 있어도 살아나고 죽어가는 것을보면 정말 운명인것같습니다고압산소실에 먼저 들어가는 사람은 좋은환경이니 엄청 운이좋아살수가 있지만 운없는 사람은 촉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인데 도 먼 병원까지 가는데 몇시간이나 걸려야 했으니......여기서 운은 바로 삶 과 직결이 되네요인신사, 축술미,삼형살이나 탕화살 급각살 이런것이 사주에 있고 대운이나 세운에 들어오면 조심해야합니다(군자란)  댓글(17)  조회 408          2018.12.24




  [34]  [35]  [36]  [37]  [38]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공지사항
[손님]
275
45245
7178
5209
13037


 
최근 글
[손님]
2
57
117
138
33
139
91
 
인기 글
[손님]
11913
22958
43982
13171
14738
57868
13062
 
사주풀이마당
[손님]
38
406
582
599
986
able>
 
명리공부마당
[손님]
4416
[윤자라] (56) 통변 해보기
1050
1499
1615
884

 
질문답변마당
[손님]
2314
31
110
202
177
 
최근 댓글
[손님]
2041
11638
275
[클라이맥]  지지가 깨졌다는건 지지해 라고 써져있는 그거겠죠? 눌러도 별다른 설명은 없어서 어렵네요 ㅠㅠ 뭔지는 모르고 그냥 설명읽고 아~ 그렇구나 하는 정도라 ..ㅎㅎ 어차피 본인 사주 스스로 보는건 안좋다 들어서.. 그냥 그렇구나~ 하고 읽어만 보려구요..ㅎㅎ 연금공단도 정말 좋은 곳인데 민원업무가 많아서 배제하고있었거든요. 괜찮다고 하니 다시 생각해 보겠습니다 ㅎㅎ 보니까 20년 21년은 좋은 운이 안들어와있는 것 같네요. 지금 얼른 마음 잡아서 내년 상반기엔 꼭 취직하고싶은데.. 자신감이 없어 의욕이 생기질 않습니다 ㅠ.ㅠ 그래도 저에게 괜찮은 분야 추천해주셔서 조금은 긍정적인 생각도 들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38
681
273
241
 
토론마당
[손님]
18231
3
17
26
24
37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