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명리학
플러스명리학 [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유용한글모음
 


안녕하세요 눈팅만하다 처음 와서 글써봅니다.
  2019-10-14 23:44:25 작성:항상좋은일만 댓글:(15)   조회:319




안녕하세요. 저는 이십대 중반 대학생입니다. 제가 사주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제 아버지 때문이었습니다.
저는 참 사주 공부를 하면서 사람의 운이 그렇게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인지 진실로 깨달은 것 같습니다.
운세가 따라주지 않을 때는 죽어라 노력을 해도 안되는 것이고, 운세가 따라줄 때는 그에 비할 노력이 아니어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을 비록, 제 가족들 임상이긴 하지만 깨달은 것 같아요
저는 16년도에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제 아버지는 공무원이셨는데, 그날은 유달리 아버지가 이상하더라고요
사실 그날 뿐만아니라,그전부터 이상해졌다고 할까요.
 제가 서울에서 대학을 다니다 2학기를 휴학하고 반수를 해서 집에서 공부를 하던 때였습니다.
사실 아버지는 통근을 멀리하시고, 왜 대부분의 아빠가 그렇잖아요 애들 사랑하는데 몸이 안따라주고 힘드니까 , 
그리고 가족이니까 그냥 표현안하는거. 근데 저희 아빠는 무뚝뚝한 스타일은 아니었고 20살이 넘은 딸을 우리애기라고 부르면서 안아주는 그런 아빠였어요. 그런데 딱히 아빠랑 진지한 이야기같은건 안했었던거 같습니다.

그런데 반수를 하러 집에 와서 엄마가 해주시는 밥먹으면서 공부를 하고있던 참이었습니다. 2학년 2학기를 휴학해서 사실 의대를 목표로 했지만, 공부량이나 시간이 모자라서 쉬고싶은 마음도 있었고, 뭐 열심히 안했습니다. 근데 휴학하고 대전에 와서는 아빠랑 진지한 이야기를 많이 했던거 같아요. 아빠가 공부하는데 힘든건 없느냐, 부터 시작해서 우리가족의 경제 상황이라던지, 아니면 자기 어렸을적 이야기, 직장사람이야기, 뭐 진짜 솔직히 왜 아빠가 반복해서 하는말이라 흘려듣긴 했는데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나, 통장잔액, 보험증서같은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아빠한테 이런걸 왜 나한테 말해? 라고 하니까 그냥 혹시 몰라서래요.
그때는 딱히 이상하게 생각하지는 않았어요. 왜냐하면 아빠는 돌다리를 20번은 두드리고 가는 스타일의 그런 사람이었거든요. 아빠가 아침에 통근버스로 출근을 하는데 1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라 혹시 몰라서 교통사고 보험을 좀 많이 들어두었다고 저한테 말했거든요. 우리아빠는 엄마는 별로 안믿는 스타일이었는데 저는 진짜 엄청 믿었던거 같아요.
그래서 그 보험증서를 신발장 속에 숨겨두었다고 까지 말해주고, 진짜 안궁금한데 막 공인인증서 비번을 계속 반복해서 알려주고 주식투자한거 그런거 어떤기준으로 투자했는지 그때당시 제 기준에서는 쓸모없고 왜알려주지 싶은 그런걸 알려줘서 걍 듣는둥 마는둥 응응~~ 이렇게 흘려들었어요.
아빠는 의대보다 제가 한의대를 가길 원했는데, 아빠가 한의사가 되고싶었고, 또 한방에 관심이 엄청 많아서 그랬었던게 기억나네요. 그래서 제가 한의대 가면 아빠가 무조건 빚져서라도 개원비용 다 대주겠다고 아빠가 아는 유명한 한의사 선생님 소개시켜준다고 뭐 그런 얘기도 했던게 기억이나요. 그래서 미래에 대한 얘기도 좀 하고, 사실 22살 애가 듣기에는 별로 와닿지도 않는 그런 얘기였는데 아빠는 뭐가신나서 얘기를 그렇게 했을까...

어찌됐든간에 저는 수능을 결국 제대로 못봐서 학교로 돌아가게 됐는데 그거와는 별개로 학기는 3월에 시작하니 계속 집에 있었습니다. 제 남자친구는 계속 의대를 못가서 반수를 했는데 3번째 실패한 상황이었고 그러니까 4반수를 한거죠.
( 남자친구는 재수학원에서 20살때 만났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좋은 성적이 나와서 제가 잘 안되었더라도 기쁘더라고요. 그거때문에 고생엄청한거 알았으니까. 이때도 느꼈는데 남자친구는 내내 재운이 들어와서 시험운이 썩 좋지 않았었더라고요. 저보다 실력이 월등히 좋은 친구여서 인서울 의대도 노릴정도였고, 또 강남에 있는 재수학원에서도 항상10등 안에 들던 친구였는데요.그리고 노력도 정말 피나게 했습니다. 편인운이 들어오니 그래도 한의대라도 되더군요.

그리고 아빠가 건강관리를 엄청 피나게하는 스타일이었어요. 배도 안나오게 관리하는 타입이고, 암튼 건강검진때 뭐 안좋다고 하면 거기에 좋다는 약 다 찾아먹는 타입이었는데, 왜 그러냐니까 아빠는 할아버지가 많이 아파서 학교 다닐때 할아버지 걱정하느라 공부를 제대로 못해서 저한테는 그런 걱정 주고싶지 않다고 그런 말씀을 하신게 기억나요

그러던 아빠가 1월어느날 갑자기 새벽부터 딸국질을 하시더라고요. 근데 사실 그냥 아빠가 감기기운 정도만 있어서 푹쉬면 나을 줄 알았어요. 막 아프면 본인이 먼저 그냥 누워서 나을때까지 꼼짝안하는 타입이거든요. 근데 그날은 새벽내내 딸꾹질을 해서 왜그러나 했습니다. 그리고 아침에 갑자기 뜬금없이 우리집 차 바퀴 4개를 다 교체하고 왔더라고요. 마모된거같다고. 그리고는 이모집에 가족들끼리 가는데 뜬금없이 그러는거에요. “그녀석 담배 피냐? 하고 해서 제가 “누구?
라고 하니까 “걔 있잖아 너 남자친구 라고 하길래 좀 놀랬어요. 아빠는 아빠들이 대다수 그러듯이 아빠라는 자체만으로 본능적으로 딸의 남자친구를 싫어하는데 우리아빠는 그정도를 넘어서 그냥 남자친구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그렇게 저한테 그 남자친구 언급을 일절 안하셨거든요.

그런데 그날은 그렇게 뜬금없이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아니 라고 대답하고 말았는데 
아빠가 “그럼됐다. 라고 말하는데 그때 뭐랄까 그단어나 말투가 아빠가 쓰는 말투랑 단어가 아닌데
아빠가 아닌느낌? 그런 느낌이 확왔습니다. 뭔가 불안하더라고요. 제가 사주상으로도 살짝 그런거 같긴한데
엄청예민 까지는 아니어도 나름 예민한 편같아요. 촉같은게 좀 있는거 같아요. 근데 그날은 토요일이었고 그 주 내내 5일 동안 계속 악몽인데 새벽에 깨는 그런데 끔찍한 꿈. 근데 그게 뭔지 모르는 그런 꿈. 그리고 기억이 안나는 그런 불안감을 주는 꿈을 꿔서 잠자리 방향때문인가 하여 잠자리 방향도 바꿔보고 엄마한테 호소도 했습니다. 악몽꿔서 힘들다고. 저는 엄마랑 항상 같이 자서 엄마가 악몽을 꾼거같다 싶으면 깨워주셔요. 그래서 그주내내 이유없는 불안감이 있는데 그게 
그 일일지 저는 꿈에도 몰랐습니다.

그날 이모집에는 외할머니가 계셨는데, 외할머니가 청국장을 끓여주셔서 가족들이랑 맛나게 먹고 아빠는 직장동료분이랑 저녁약속을 간다고 먼저간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아빠갈게~ 라고 하는 말에 폰보느라 귀찮아서 응~ 이랬는데 굳이굳이 다시 아빠봐야지 울애기 하고 제얼굴을 보고 나가더라고요. 그래서 잘가라고 바이바이 했는데, 그게 아빠의 살아있는 마지막 모습일지 꿈에도 몰랐습니다. 

저는 그렇게 하고 엄마랑 할머니랑 우리집 근처에 있는 할머니 아파트로가서 저녁 7시쯤까지 놀았던거 같아요. 그런데 아빠한테 전화가 오더라고요 할머니 집전화로요. 그래서 스피커폰으로 다들 아빠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어요. 아빠가 언제올거니? 라고 해서 곧갈게 하고 아빠가 “아빠먼저자고있는다라고 해서 응 이라고했습니다. 그리고 30분뒤에 3분거리의 우리 아파트로 차타고가는데 어찌나 눈이많이 내리는지 엄마가 운전하기 무섭다고 막 난리쳐서 제여동생이랑 저랑 막신나게 엄마놀리면서 갔습니다. 그때 오디오에서 last christmas라는 노래를 들으면서요. 

집에 들어갈때 불이 꺼져있길래 아빠~~~~이러면서 들어갔는데 대답을 안하길래 기절한척 장난치는구나 하면서
엄마랑 동생이랑 셋이서 아빠~~~이러면서 저는 아빠쪽으로 가고 엄마는 안방불을 켰습니다.
그순간 아빠가 입이 새파랗게 질려 누워있는걸 봤어요. 저는 정말 순간적으로 아빠가 숨이 끊긴걸 탁 느꼈습니다.
제가 의학적인 지식이 전혀 만무한데도 그 상황에서 바로 아빠 맥박이 없는 걸 확인하고 심폐소생술을 했습니다.
동생과 엄마는 울고 기절하기 일보직전이고 저도 눈물에 콧물 범벅에...
진짜 미친사람같이 심폐소생술하고 엄마랑 동생은 거실에 있는 집전화로 119에 전화를 걸었는데, 
하... 유선전화라서 전화를 끌고오는게 안되는 상황인데 119 대원이 출동한다고 지금 소생술바로 시작하시라고,
심폐소생술 하실분 전화바꾸라고 하는데, 저는 안방에있고 아빠도 안방에 있는데 어떻게 해요
그상황에서 다시 핸드폰번호를 알려주고 제핸드폰으로 받고 정말... 다시 떠올리기 싫은 기억이에요...
그래서 막무가내로 침대에서하던 심폐소생술을 전화받는 대원이 알려준대로 아빠를 침대 밑으로 끌어내리고 진짜 오열하면서 했는데 맥은 돌아오기는커녕 아빠몸은 점점 차가워지고,, 팔이아파서 힘이 안들어가는 내가 증오스럽고,,,
그와중에 엄마랑 동생은 실신할거같고 이상황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는 5분이 지나고서야 119가 왔습니다.
그분들도 애초에 아빠상태보고 심정지 된지 좀됐고 되돌리긴 어렵다는 걸 알았는지 바로 아빠 힘드실수도 있다라고 하더라고요 거의20분을 소생술하다보내고 119를 타고 가장가까운 종합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그곳에서도 거의1시간가량을 심폐소생술을 했는데, 제가봐도 가망이없으니 다리힘이 풀리고 그 사람 많은 응급실에서 정말 데굴데굴 구르면서 우는거 밖에 못하겠더라고요. 
30분전까지 통화하던 사람이 그렇게 허망하게 가요? 말도 안되잖아요. 그리고 아빠가 심근경색이나 이런건 아닌거같은게 그게 그렇게 통증이 극심해서 보통 사지가 뒤틀리고 손이 전화기쪽으로 뻗힌 상태에서 발견이 많이 된다고 하는데, 
이건 아빠가 진짜 평온히 자다간 그런 상황이라 저는 아빠입술색과 체온을 확인하기전에는 그냥 자는줄 알았습니다.

그래서 집에서 사망했으니 경찰분들오시고, 혹시모르니 먼저들어가서 현장확인하시고 진술서까지쓰게하더라고요
제가 그렇게 정신이 없고 정말 죽고싶고 무슨상황인가 혼란스럽고, 아직 죽음이라는 거 자체를 못받아들이는 상황인데 
현실은 저에게 빠르게 죽음을 받아들이라고 강요하더라고요.
당장 아빠 장례식장을 예약했어야 했고, 친척들에게도 연락을 했어야했고, 그말을 전하면서 오열하고기절하고 고모, 우리할머니, (친할머니친할아버지는 돌아가신지 좀됐습니다) 진짜 초상났다는게 그런 분위기라는걸 
태어나서 처음느꼈습니다. 그거외에도 아빠부검을 해야할지, 그리고 화장할지, 묘자리는 어디를할지, 납골당은 어디가 좋을지 진짜 그런결정을 반쯤 혼절한 엄마대신에 하려니까 제가 죽을거 같았어요.
장례치뤄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장례때 사용할 사진을 고르라고하고, 거기에 무슨액자 , 얼마짜리 액자를 할거냐, 화환은 뭐가좋겠냐 이런걸 제가 결정하려니까 진짜 돌아버릴거같고 죽고싶었습니다.

다들 그런걸 할 정신이 아니었어요. 다들 아빠를 끔찍히 생각했는데 기절하고 난리도 아니고, 직장동료분들도 와서 펑펑울고가고 동네사람들도 연락못했는데 다들 오열하시더라고요. 
제가 상주인데 뭘 어떻게 제가 그자리에서 기절하고 오열하고 할 여유도 없이
그냥 저한테 죽음을 받아들이라는 현실을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아빠 돌아가신 그날 새벽에 경찰서다녀와서 진술서 쓰느라 혼이 쏙빠져서 잠도 못자고 반쯤 미친상태였는데, 
도데체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그런 생각도 들더라고요.

아빠장례가 끝나고 아빠유품을 정리하는데, 갑작스럽게 떠나는 바람에 경제적인 것들에대해도 전혀몰랐고, 그래서 더힘들었습니다. 그런데 통장잔고를 확인하려니 공인인증서가 뜨더라고요. 그래서 아빠가 가진 경제권 따로 절차를 안밟고도 아빠가 반복해서 알려준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랑 아이디, 비밀번호로 다 알수 있었어요. 그래서 빠르게 정리할 수 있었던거 같아요. 
결과론적인 이야기라고 생각하실수도 있겠지만, 
저는 아빠가 자신도 모르게 자기가 죽을걸 알고있었다고 생각해요. 그렇지 않고서야 사람이 그렇게 
자기 주변을 정리할수가 없어요......
저와 비슷한 경험을 하신분이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제가 그래서 사주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다음부터 공부까지는 아니더라도 누가 말씀하시면 알아는 들을 정도로는 만든거 같습니다.
제가 16년 병신년 17년 정유년에 정말 최악이었습니다. 
제가 금이 기신인데 정확히 12년전에 신금운에는 초등학교 3학년이었고, 그때 제가 죽을 만큼아팠고, 같이 모시고 살던 친할아버지도 돌아가셨어요. 
사주라는게 있어? 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은 여기에는 없겠지만, 제 주변 사람한테 고민털듯이 이런얘기 꺼내면
미친사람취급받아요. 그냥 우연이 겹친거 뿐이다. 너희 아빠도 그냥 그우연에 맞아떨어진거다.라고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희엄마는 일지가 묘인데 17년도 정유년 정말 지옥같은 해를 보낸거같아요. 
가족끼리 부둥켜안고 울고... 자다가 울고... 밥먹다가울고...
저는 그래도 남자친구가 감정적으로 많이 도와줘서 지금은 많이 괜찮아진 상태입니다. 시간도 시간이고요.
아빠돌아가신날에 사실 정신도 없고 진짜 상황설명할 상태도 아니고 아빠 돌아가셨어. 라고 톡하나 보내고 저는 오열하고 실신하고 아빠찾고.... 그랬었는데
오후에 남자친구가 갑자기 나타나서 제눈을 의심했어요. 내가 드디어 미친건가 여긴 어떻게 온건가.
헛것을 보는 건가. 그랬는데 남자친구가 저희지역 장례식장을 다뒤지고 다녔대요. 그날 아침에 톡보고 바로 준비해서 지방가는 버스 타고 온거였어요. 저한테 백화점에서 산 고영양제 타먹는 분말을 사서 안겨주더라고요. 
제가 불편하고 친척들한테 뭐라고 그상황에서 소개하는것도웃기고 그런걸 아는지... 장례 내내 제눈에 안띄게 옆에서 있어줬어요. 그게 너무 고맙더라고요.
아직도 저희는 잘 사귀고 있습니다. 저는 학교가 서울인데 남자친구는 지방에있는 한의대를 가게되서 장거리 연애지만 
거의6년이라는 시간동안 제옆에서 지켜주고 힘든시간 보내줘서 정말 감사해요. 살짝 무뚝뚝한 면이 있긴 한데, 또 그런것만은 아니더라고요. 그래도 아빠가 마지막에 그친구에대해 “그녀석 담배피냐? 라고 물은 거보면
아마아빠도 잘부탁한다는 무언의 뜻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제글이 되게 스트레스 받는 내용인데,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털어놓고싶어도 이런 말 털어놓기 쉽지않고, 털어놓을 곳도 변변치 않아서요.
감사해요.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비밀번호
댓글 (15)


  •   앵두    2020-01-29 15:35:24
    많이 힘드셨겠네요
    힘내세요.
    앞으로 좋은날만 가득하세요~

  •   울랄라랑    2019-11-09 03:36:08
    여기에 적어서라도 마음의 안정을 찾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응원할게요.

  •   gon8h4    2019-11-08 21:00:23
    아무 이유없이 딸꾹질을 갑자기 하면 심근경색 증상으로 그 즉시 병원에 가야합니다. 유전일수도 있으니 본인도 주의하세요. 아무 이유없이 갑자기 체한것 같이 식은땀이 흐를때도 반드시 병원에 가야합니다. 여러 초기 증상이 있으니 꼭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   g46m69    2019-10-20 02:59:15
    여기에라도 쏟아내기 잘하셨습니다.. 긴 시간 힘들었을텐데 지금부터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바랄게요. 댓글로나마 위로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네요

  •   비나사    2019-10-19 21:32:24
    이렇게 길게 쏟아내면 마음이 편해지는 거같아요. 저도 제 이야기를 풀어내곤해요. 모든 아픔, 근심 여기에 쏟아내시고 이젠 좋은 생각 좋은 마음가짐만 가득하시길 기도해봅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오늘도 좋은하루보내시구요!

  •   g8e71u    2019-10-18 14:11:39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   명리학도    2019-10-18 09:42:25
    정말힘드셨겠어요...댓글이지만 위로의 마음 전합니다 ㅠ항상힘내시고 좋은일만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   g0mk1t    2019-10-18 04:30:52
    아이구.. 힘내세요. 이제 좋은날만 올거에요 ㅜ

  •   매일평온    2019-10-18 00:17:22
    많이 힘든시간 보내셨군요..옆에 계시다면 들어드리고 공감해드릴 수 있는데..토닥토닥~ 주변에 이런 얘기하면 미친사람 취급 받는다에서 완전 공감해요..제가 그런 취급받고 있거든요..안 겪어보고 모르는 사람들..아니 그 사람들은 그냥 회피하고 싶은 사람들로밖에 안보여요 제 눈에는..좋은것만 보려는 사람들. (예를 들어 그런사람들은 애인 생기면 궁합사주는 겁나 잘 챙겨봄 ㅡㅡ) 그 사람들 속 까지 못들어 가봐서 제가 다 알지는 못하지만..그 사람들이 가끔 부러울 때도 있긴 하네요. 속이 참 편해보여서..^^;;

  •   gou9mg    2019-10-17 13:54:17
    오늘 좋은하루 보내세요..!!

  •   윤짜장    2019-10-17 12:12:32
    긴글 모두 읽었어요. 제 이야기인마냥 눈물이 나려고 하네요. 저도 홀어머니가 사고로 갑작스럽게 돌아가셔서 저 기분 잘 알아요. 집에 어른이라곤 없어서 그 정신없는 와중에 영정사진 액자 화장 이런것들을 정해야한다는거.. 참 많이 공감갑니다. 옆에 좋은 남자친구가 있어서 다행이에요 좋은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 정말 좋으신 아버지 밑에서 자란것도 사주상 글쓴님의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저희 어머니도 사고나기 얼마 전 부터 내가 만약 죽으면 이러는 말을 시작하며 여러가지 평소와 다른 말들을 많이했죠.. 눈물나네요 ㅎㅎ 글쓴님 힘내시고 저도 그뒤로 사주를 믿습니다. 사주는 존재하고요 ㅎㅎ 정말 글 하나하나가 다 공감가고 그렇네요..

  •   g31g27    2019-10-17 07:37:49
    아마 저랑 나이대가 비슷하신거 같은데 벌써 그런일을 겪으셨네요. 갑자기 찾아오는 불행같은건 사람이 어쩔 수 있는 게 아닌거같아요. 어쨌든 글쓴이님은 주변에 좋은 사람이 있어서 다행이에요

  •   미니에코    2019-10-17 00:29:19
    좋은글 감사합니다 잘봤습니다

  •   꼬동이2    2019-10-16 13:40:20
    반갑습니다 같이 공부해서 도움되어봐요!

  •   저엉    2019-10-15 16:32:22
    반갑습니다 여기서열심히 사주공부해서 인생을 풀어나가는데 도움이 조금이라도 되엇음해요
  • 



유용한글모음
페이지: 5 / 73   


 

안녕하세요 눈팅만하다 처음 와서 글써봅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이십대 중반 대학생입니다. 제가 사주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제 아버지 때문이었습니다.저는 참 사주 공부를 하면서 사람의 운이 그렇게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인지 진실로 깨달은 것 같습니다.(항상좋은일만)  댓글(15)  조회 320          2019.10.14




안녕하세요. 사주공부하려고 방문하였습니다.
반갑습니다. 우연히 인터넷 검색끝에 본 사이트를 알게되었습니다. 아무생각없이 방문했지만 끝없는 게시판 갯수와 심도있는 게시물에 한페이지 한페이지 넘길때마다 놀람을 감출수가 없었습니다. 주로 페이지 운영자로 보이시는분께서 올려주시는&n(성여용어)  댓글(18)  조회 224          2019.10.12




안녕하세요. 사주를 이해하는 것에 대한 의미
안녕하세요. 사주를 공부하는 재미에 푸-욱 빠진 일인 입니다. 작년에 이상하리만큼 좋지 않은 일이 잇달아 한꺼번에 닥쳐 와서 힘들었던 시간을 보낸 적이 있습니다.제 자신의 손에서 컨트롤 할 수 없는 (알아죠)  댓글(61)  조회 809          2019.10.3




반가워요!!토론마당처음인데요
여기에서배운것도많고  하루에몇번씩와서 보고있어요. 배우면배울수록알아가야할게더않고.포인트상관없이글읽고.노트에적고.그런식으로해서배웠는데.포인트도필요한거이제느꼈어요 미리알았더라면.좋은대운세운왔을때놓치지않고.준비하고.잘됬을거란생각도많이했고.안좋았던일.대비도했을텐데..하는후회도많이했어요.지난과거도.봤더니.다맞더라고요.신기하게.지금이라도.많이배우게되서.가족들꺼다보고.앞으로일들.미리준비하고있다는..ㅋ그래서.하루하(박혜란)  댓글(31)  조회 482          2019.10.2




오늘도 많이 배우고 갑니다~
아직은 초보라서 많이 부족합니다. 얼마전 사주 풀이를 도와주신 고수분들게 깊은 감사를 표시하고 싶어요.아직 제가 많이 부족하고,공부를 더 해야 알겠지만,특히나 본인의 사주를 푸는 건 참으로 힘든 것 같아요.객과적이기(생각의나무)  댓글(29)  조회 500          2019.9.29




내 단점 보완하는 사주팔자
보통 자신의 단점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쉽게 못고칩니다. 그런데 이 사이트를 통해 명리학을 조금씩 알게되면서 나쁜 운이 나오면 자연스레 그를 피하기위해  고집을 부리지말거나 너무 자신의 의견만 맹신하지말거나 (이행복)  댓글(60)  조회 1378          2019.9.28




모처럼 오랜시간을 사주플러스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모처럼 오랜 시간을 사주플러스에 머물면서 바쁜 일샂상을 쉬어가고 있습니다. 배우고 또 배워도 함부로 안다고 말하기 힘든 공부가 사주공부 인 것같습니다. 하지만 사주공부룰 통해 조금씩이라도 내 삶을 반추해보고 (정신일도)  댓글(13)  조회 236          2019.9.27




군도 민란의시대 영화를 보다가 사주플러스 접속합니다.
2014년에 나온 영화 군도 ; 민란의 시대 를 TV에서 보다가, 극악무도한 탐관오리 주인공의 사주를 스님이 읊으는 장면을 보았습니다. "조선 최고의 무관 출신 조윤은 경인년 갑신월 정사일 신해시, (나무향기)  댓글(16)  조회 373          2019.9.22




흠... 오랫만에 방문합니다.
저번에도 대운이나 원국을 보고 지금까지의 삶에 미래의 삶까지 너무 무섭고 두렵다고 생각하는 이런식의 글을 올렸는데 봐주실 거라곤 생각도 못했는데 많은 분들이 봐 주시고 위로도 해 주셔서 맘 먹고 잘(ge63p4)  댓글(10)  조회 249          2019.9.22




오래간만에 들어왔어요. 재미있는 일이 있었어요.
올해 초에 사주플러스 알게 되고틈틈히 제거 보고 주변사람들거 보고그랬는데 제가 그냥 공부하는대로 가족들에게넌 이래서 이랬나보다 이런거 했어야 하는거 아닌가이런식으로 풀이를 좀 해줬었는데지인들도 공부하는 사람이면 이런 방향으로(양순)  댓글(15)  조회 427          2019.9.22




≪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공지사항
[손님]
41298
4969
3662
11679
8389


 
최근 글
[손님]
167
276
95
91
87
222
331
 
인기 글
[손님]
10313
10568
40835
19464
16577
13626
12192
 
사주풀이마당
[손님]
429
266
376
499
459
able>
 
명리공부마당
[손님]
4138
274
509
390
609

 
질문답변마당
[손님]
2112
4
26
39
46
 
최근 댓글
[손님]
10618
274
[온금]  네 맞습니다. 달을 기준으로 보는게 아니라 태양을 기준으로 봅니다. 제 짧은 견해이지만 사주는 우주의 다양한 톱니바퀴를 각각 맞물리며 작용하는 기운의 흐름들을 크게 다섯가지 기운(오행) 및 음과 양이라는 밸런스로 정리해놓은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사주명리학이란 것을 뚫어지게 보다보면 음이니 양이니 목이니 나누는 것은 그 우주의 이치를 이해하기 쉽게 하기위하여 심볼라이즈, 즉 기호화 혹은 상징화를 한 것 같습니다. 따라서 사주를 볼 때 단순히 어? 난 양이네? 난 나무네? 이렇게 보는 것은 매우, 매우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따라서 사주를 보기위해선 본인이 스스로 어느정도 사주를 공부를 한 후, 머릿속에 전체적인 그림이 그려져야 한다고 봅니다. 오늘도 다 같이 정진해 도를 득해 봅시다... 허나 전 이 이치를 제 미천한 머리로 발톱의 때 만큼이나 만이라도 이해할 수 있을지 심히 궁금합니다...
713
1492
718
11679
9543

토론마당
[손님]
(974) 토론방 글쓰기 내용에 대한 안내(2)
17822
 안녕하세요 오늘도 왔습니다
2
 안녕하세요
5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4
 요즘 코로나19때문에 계획이 틀어진 분들 많으시겠죠..?
9
(1)  전염병과 사주의관계
20
(1)  안녕하세요. 귀문관살이 두개인 학생입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