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명리학
플러스명리학[가입] 로그인 / 회원가입   검색        



 
사주운세 게시판
1 / 97   

 

명리학공부-사주공부를 하는 목적
댓글(22)  조회 430          2022.4.25




자시 출생자의 사주팔자에 관한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댓글(5)  조회 463          2022.4.19




사주풀이 하는 방법(9) - 명조상 근묘화실과 가족관계 및 직업판단
댓글(33)  조회 1284          2022.1.19




사주풀이 하는 방법(8) - 건강판단
댓글(33)  조회 1456          2022.1.17




사주풀이 하는 방법(7) - 남편성 입장에서 본 배우자 판단
댓글(15)  조회 1581          2022.1.15




사주풀이 하는 방법(6) - 나의 명조에서 보는 남편성 판단
댓글(20)  조회 1955          2022.1.14




사주풀이 대상과 용신운, 기신운
댓글(47)  조회 1786          2022.1.13




사주풀이 하는 방법(5) - 부친성, 자녀성 판단
댓글(11)  조회 977          2022.1.12




사주풀이 하는 방법(4) - 격국과 모친성 판단
댓글(19)  조회 834          2022.1.11




사주풀이 - 내사주에 나타난 배우자 성향
댓글(60)  조회 2751          2022.1.7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주플러스는 사람의 운명을 연구하는 철학 사이트 입니다..
이용하시는 분들은 자신을 위해서라도 복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공지사항
[손님]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

사주풀이마당
[손님]

궁합풀이마당
[손님]

유명인사주풀이
[손님]



질문답변마당
[손님]
[치즈버거] (2) 구성학 매화역수

최근 댓글
[손님]
[온천물3] 궁합은 최고의 궁합인데 신은 완벽하게 다 안주나 봅니다 꼭 모자라게 합니다 하나가 좋으면 다른 하나는 어것나게 합니다 부족한것을 채우라는 교훈이 겠지요 겨우내 얼었든 물이 녹으면 모든 식물은 튀어오르면서 생동감을 발산합니다 봄에는 기운이 왕성해서 감정조절이 잘 안됩니다 그래서 사건 사고가 봄에 많이 일어납니다 가을에는 힘이 빠지니 우울해서 싸우고 특히 남편쪽에는 삼형살까지 있어서 굉장히 정신적으로 불안하고 충동적일수 있으니 대로록이면 아내분은 심기를 건드리지 않기를 바랍니다 감정을 품고 있다가 닥달하는 것은 불에 기름을 붓는 결과니까요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가정에서 화풀이를 하는수가 있습니다 흥분된 감정을 눌러서 냉정하게 바라 볼 필요가 있습니다 내사람이니까 함부로 대하거나 어린애 다루듯이 낮게 보면 감정은 걷잡을수 없습니다 아내분은 너무 약점을 잡아서 공격하는것은 자제해 주시기 바랍니다 말싸움하면 당연히 여자분이 유리합니다 남자분도 말을 잘합니다만 여자를 이기지 못합니다 말로 안되니 폭력으로 갈수 밖에 없습니다 지혜롭게 할 필요하가 있습니다 치고 빠지고를 잘해야 합니다 쥐도 너무 궁지로 몰아버리면 무는법 아무리 사랑하는 아내라도 남자의 자존심에 도전을 하면 못 견딥니다 물론 여자분도 남편에게 인정을 받고 싶지만 남편이 그렇게 마음이 넓지가 않아 보입니다 오히려 아내분이 포근하게 감싸주는게 휠신 빠르겠습니다 자비도 사랑도 받아본 사람이 한다고 사랑을 줘보지 못했으면 이또한 어색합니다 연습이 필요합니다 곁으로 표현을 못해도 사랑한다는 말을 속으로 되뇌이면 정말로 남편이 변하는것을 볼수가 있을겁니다 어릴적 습관이 평생을 가기 때문에 금방 고치기 힘들겁니다 털털하게 실수도 좀 용서해주고 너무 사무적으로 하면 숨이 막혀서 같이 못살아요 남녀가 같이 살기란 힘이듭니다 나의 개성을 포기해야 하기 때문에 어느 한사람만 고친다고 해결되는게 아니고 두분이 같이 수양하는 마음으로 극복해 나가야 합니다 조금의 양보와 희생이 없이는 온전한 가정을 이루기 힘듭니다 남편분이 문제입니다 삼형살이 55세 대운까지 있어서 마음대로 않되는 일이 많을겁니다 굉장히 고난의 시기 임에 분명합니다 과연 이시기를 잘 넘길수 있을까 걱정이 되네요 고집부리거나 다투지말고 고분고분이 따라주면 좋을 텐데 너무 과신을 하다가 다치는수가 있습니다 따뜻하게 보살펴 주거나 위로를 해주지 않으면 이혼까지 갈수 있습니다 이혼이 힘들거든 잠시 떨어져서 지내거나 주말 부부로 있거나 자식이 독립할때까지 서로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대하는게 좋겠습니다

토론마당
[손님]